홈 > 포트폴리오 > Korea
삼족오
글쓴이 이명수 id admin e-mail ahatool@naver.com
작성시간 2009/07/28/14:18 조회수 5704 ip ******
첨부파일 삼족오.jpg


삼족오 또는 세 발 까마귀는 고대 동아시아 지역에서 태양의 신으로 널리 숭배를 받은 전설의 새이다. 일부에서는 삼족오의 ‘오’가 까마귀가 아닌 단순히 ‘검은 새’를 의미한다고도 한다. 삼족오는 3개의다리가 달려있는 까마귀를 의미한다. 그 이유를 들자면 여러 가지가 있는데, 태양이 양이고, 3이 양수이므로 자연스레 태양에 사는 까마귀의 발도 3개라고 여겼기 때문이라고도 하고, 삼신일체사상, 즉 천, 지, 인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하는 경우도 있다. 또 고조선 시대의 제기로 사용된 삼족정과 연관시켜 ‘세 발’이 천계의 사자, 군주, 천제를 상징하는 것으로 분석하기도 한다. 삼족오의 발은 조류의 발톱이 아니라 낙타나 말 같은 포유류의 발굽형태를 보이고 있다. 한국에서는 씨름무덤(각저총), 쌍여총, 천왕지신총 등 고구려의 고분벽화에 삼족오가 많이 그려져 있다. <삼국유사>의 기이편에는 소지왕 10년 때에 까마귀가 나타나 사람에게 해야 할 일이나 일어날 일을 미리 알려주는 영험한 존재로 등장한다. 일본의 기원과 관련이 깊은 신라의 연오랑과 세오녀 전설에서도 삼족오가 등장하는데, 연오랑과 세오녀의 이름을 자세히 살펴보면 둘 다 이름에 까마귀 오자가 붙는 것을 알 수 있다. 이것은 당시 사람들이 까마귀를 빛의 상징으로 보았다는 점을 알려주는 것이다. 고려 시대에는 의천의 가사에서 보이며, 조선 시대에는 일부 묘석에 삼족오가 새겨져 있다. 한국의 삼족오는 중국과 일본의 삼족오와 달리 머리에 공작처럼 둥글게 말린 벼슬이 달려 있다는 점에서 그 외형에서 확실한 차이점이 있다. 벼슬은 국가통치조직에서 나랏일을 담당하는 직위나 직무를 상징한다. 중국에서 삼족오라는 말이 처음 등장한 것은 전나라 시대 때의 것으로 추정되는 <춘추원명포>라는 책이며, <산해경>에도 ‘태양 가운데 까마귀가 있으니, 세 발 달린 까마귀이다. 기원전 4,000년경의 양사오 문화 유적지의 토기에서 처음으로 삼족오가 발견되었으며, 랴오닝성 차오양 지구 원태자 벽화묘에도 삼족오 문양이 있다. 일본에서는 개국 신화에서 왕의 군대의 길 안내를 한 태양신의 사자인 일본의 삼족오 ‘야타가라스’가 고대 고분과 각종 유물에서 등장하고 있으며, 아직도 구마노 신궁등에서 모시는 대상이기도 하다. 왕이 즉위식 때에 입는 곤룡포의 왼쪽 어깨에는 삼족오가 자수로 놓여 져 있다.